> 오피니언 > 특별기고
설 명절 교통위반 no! 암행 순찰차 납시오!
정읍투데이 기자  |  webmaster@jetoday.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8  14:22: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독자투고]

신태인파출소 순경 김지은

다가오는 설 명절, 나날이 추워지는 날씨에도 고향을 찾을 생각에 마음만은 따듯한 요즘이다. 하지만 고속도로위 고향을 향해 줄을 잇는 차량 정체와 5,6시간 이상을 운전할 생각에 아찔하기도 하다.

종종 고속도로위 음주·난폭·보복운전을 일삼는 운전자들이 귀경·귀성길 온가족의 안전을 위협하기도 한다. 이를 막기 위해 암행 순찰차가 연휴기간 집중 활동한다.

암행 순찰차는 경찰차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난폭운전과 교통위반을 일삼는 운전자들을 효과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암행어사처럼 평소에는 경찰 마크나 사이렌 등을 모두 탈거하고 고속도로를 주행하다가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차량을 발견하면 즉시 전광판과 사이렌을 켜 단속에 나선다.

전광판과 사이렌을 켜기 전에는 순찰차라는 것을 알 수 없어 교통위반 차량을 더욱 효과적으로 단속할 수 있다.

고속도로위 대형버스 운전기사, 개인 자동차 운전자, 탑승자 모두가 지켜야 할 교통법규는 다음과 같다.

하나, 안전띠는 모든 탑승자가 착용해야 한다. 둘째, 주행 중 버스 안에서 음주가무 금지. 셋째, 2시간 주행 후 반드시 휴게소에 들려 쉬기. 넷째, 과속과 졸음운전 금지. 다섯째, 무리한 끼어들기, 보복운전 등 난폭운전 금지.

마지막으로 고속도로 지정차로 위반, 앞지르기 위반, 진입 위반, 고속도로위 전용차로·갓길 위반, 주·정차 금지등이 있다.

나 한명이 아닌 고속도로 위 모두의 안전과 원활한 주행을 위해 운전자 스스로가 교통법규를 잘 지켜 안전한 귀경·귀성길이 될 수 있도록 하자.

 

정읍투데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 : 정읍시 남북로 24-3 태광빌딩5층(시기동)  |   제보 및 각종문의 : Tel 063-535-0228  |  Fax 063) 531-4333
사업자등록번호 : 404-81-44820  |  창간일 : 2015년 0월 0일  |  발행인ㆍ편집인 : 박우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우서
등록번호 : 전라북도 아 -00081  |  등록일 : 2015년 1월 6일  |  종별ㆍ간별 : 인터넷신문
Copyright © 2014 정읍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www.jetoday.net